외교부, 北 연속 도발에 꺼낸 카드..."사이버 분야 제재 검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11-22 18:1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北 안보리 결의 위반..."우방국과 협조할 것"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22일 북한이 핵실험 등 중대한 도발을 계속한다면 사이버 분야 제재 부과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중대한 도발을 감행할 경우에 전례 없이 강력한 대응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인식하에 북한의 사이버 활동 관여 인사에 대한 제재 대상 지정, 사이버 분야 제재 조치 부과 등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이 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지난달 우리 정부가 북한 독자제재 대상을 지정한 데 대해 "그 이후에도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며 "미국, 일본을 비롯한 우방국들과 함께 독자제재 조치의 효과성을 제고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공개회의가 별다른 성과 없이 종료된 데 대해선 "우리는 회의 직후에 미국, 일본 등 주요 우방국 14개국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올해 들어서만 여덟 번째인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북한의 핵 포기와 비핵화 대화 복귀 촉구, 유엔 안보리 차원의 단합과 모든 국가의 결의 이행 등 분명한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북한의 반복되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 국제사회의 엄중한 메시지가 발신될 수 있도록 안보리 이사국을 포함한 주요 우방국들과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