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브, 아시아·북미 이어 유럽 공략 '본격화'…단일 플랫폼 국내 '최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2-11-08 1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무브 ]

모빌리티 스타트업 무브(MOVV)가 아시아, 북미에 이어 유럽까지 연결, 유럽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단일 플랫폼으로는 국내 최초다. 

최민석 무브 대표는 글로벌 철도티켓·패스 배급사 레일유럽, 유럽 최대의 렌터카 업체 식스트(Sixt)와 최근 제휴를 맺었다. 이에 따라 유럽의 공항과 철도, 도로를 모두 연결하는 원스톱 이동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무브는 글로벌 트래블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이번 제휴로 유럽 철도 예약과 육상교통까지 서비스 범위가 확장된다. 

지난 2019년 8월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에서 서비스를 론칭한 무브는 코로나19 침체기를 해외확장을 위한 준비기간으로 삼았다. 

또 국내에서 골프장이동, 자유여행, 비즈니스 출장 이동에 초점을 맞춰 고급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국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였고, 동시에 해외확장 인프라 강화 및 시스템 개발에 주력했다. 
 
신복주 레일유럽 한국사무소 대표는 "무브와 상호협력으로 쉽고 편리한 유럽기차여행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럽전역 도시 구석구석을 연결하는 유럽철도 소통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이용자 편의성과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