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강제징용 배상 해법 찾기...외교부 "공청회 외 다양한 형태로 의견 수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11-08 18: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관협의회 종료 후 2개월...구체적 계획 없어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와 통일부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외교부가 한·일 양국 간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공청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의견 수렴 절차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개최를 추진해 온 공청회나 공개토론회처럼 확장된 형태의 의견 수렴과는 다른 또 다른 형태의 의견 수렴 방식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확장된 형태로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 등 규모 있는 방식에 대해서는 아직 시기 등이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9월 민관협의회 종료 이후 확정된 형태로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언한 바 있지만 2개월 가량이 지난 지금까지 구체적인 계획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성의 있는 호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수차례 강조했다. 한·일 양국은 최근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화에 나서면서 관계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고 한 4년 전 대법원 판결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