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0년간 미국 빌보드 '핫 100' 1위곡 최다 보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11-06 11: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그룹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의 ‘21세기 팝 아이콘’의 위상을 입증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최근 공식 SNS를 통해 지난 10년간 빌보드 메인 싱글 순위 ‘핫 100’ 1위에 가장 많은 곡을 올린 아티스트가 방탄소년단이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기간에 6곡을 ‘핫 100’ 정상에 올렸고, 드레이크(5곡), 아리아나 그란데와 테일러 스위프트(각 4곡), 저스틴 비버와 니키 미나즈(각 3곡)가 뒤를 이었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3회)로 한국 가수 최초 ‘핫 100’(2020년 9월 5일 자) 1위에 오른 뒤 같은 해 ‘새비지 러브’ 리믹스 버전(1회)과 ‘라이프 고즈 온’(1회)도 정상에 올려놓았다. 2021년 ‘버터’(10회)와 ‘퍼미션 댄스’(1회), 콜드플레이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1회)까지 방탄소년단은 여섯 곡으로 총 17회 ‘핫 100’ 정상을 찍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차트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가 최신 차트(11월 5일 자)에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52위에 자리하며 20주 연속 차트인했고, ‘월드 앨범’ 3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24위, ‘톱 앨범 세일즈’ 28위를 차지했다.

한편, ‘글로벌 200’에서 정국과 찰리 푸스의 협업곡 ‘레프트 앤 라이트 (Feat. 정국 of BTS)’가 78위, ‘다이너마이프’가 175위에 자리매김했고, ‘글로벌(미국 제외)’에서는 ‘레프트 앤 라이트’가 73위, ‘다이너마이트’가 128위, ‘마이 유니버스’가 134위, ‘버터’가 176위에 자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