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의림지 리조트 조성사업 "이번엔 잘되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2-11-06 09: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삼부토건, 제천시에 사업 진행 의지 밝혀

제천 의림지 리조트 조감도. [사진=제천시]



충북 제천시의 의림지 리조트 조성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6일 제천시에 따르면 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삼부토건 컨소시엄이 이달 투자협약(MOU)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시는 삼부토건이 “회사 내부 사정으로 MOU가 지연됐다는 설명과 함께 컨소시엄 참여자인 화우, 코디엠과 협의해 오는 30일 이전 협약서에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MOU가 이뤄지는 대로 사업 착수를 위한 세부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협상이 원활히 진행되면 도시관리계획 결정, 시유지 매각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의림지 리조트는 제천시가 휴양형 관광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 중인 핵심 관광 인프라 사업이다.

시는 제천 지역의 대표 관광지인 의림지 인근 청소년수련원 부지에 민자를 유치해 관광 휴양형 리조트를 건설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부터 3차례의 공모를 거쳐 올해 3월 삼부토건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삼부토건 컨소시엄 측은 1200억원을 투자해 총 250실 규모의 리조트를 건설할 계획이었지만, 삼부토건 경영진 교체 등의 변수가 생기면서 제천시와의 MOU를 미뤄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