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2023년에 ESG 투자 적극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명섭 기자
입력 2022-11-06 08: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일 헨리 페르난데즈 MSCI 회장 만나 기후위기 모색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을지로 명동사옥에서 MSCI와 '기후위기 대응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헨리 페르난데즈 MSCI 회장이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그룹]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내년에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를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을지로 명동사옥에서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와 기후위기 대응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함 회장은 헨리 페르난데즈(Henry Fernandez) MSCI 회장과 만나 저탄소 경제에서 기회와 리스크 등 기후위기로 인한 탄소중립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하나금융그룹이 ESG 금융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함 회장은 “하나금융그룹은 기후 리스크를 잠재적인 위협으로 인식하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2022년에는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것에 주력했다면 2023년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금융 배출량을 측정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인 금융시장 조사 전문기관인 MSCI의 ESG 시장 전망을 반영해 하나금융그룹이 ESG 금융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 2023년에는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 등 ESG 투자를 보다 더 적극적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금융그룹은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이라는 미션을 바탕으로 ESG 각 분야와 관련한 기후변화 및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해 책임의식을 갖고 앞으로도 더욱 투명한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 그룹 ESG 비전인 ‘빅 스텝 포 투모로(Big Step for Tomorrow)’를 수립하고 올해 4월 개최된 이사회 산하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서 그룹의 ‘2050 탄소중립 달성 계획’을 결의했다.
 
이를 통해 국제적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는 '과학 기반 감축 목표'를 바탕으로 사업장뿐만 아니라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중립 달성 이행 경로에 따른 탄소 감축 목표도 수립했다. 이러한 노력에 따라 지난 10월 ‘SBTi(과학 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cience Based Target initiative)'에서 공식 인증을 획득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금융 배출량(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고탄소 배출 산업군에 지속 가능 금융 산업정책 가이드를 적용해 ESG 제한 업종과 유의 업종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또한 내년에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 제도를 영업 현장에도 적극 반영해 ESG 투자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