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힌남노에 영업익 3분 1 토막난 포스코홀딩스...배터리 소재 부문은 성장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10-24 16: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포스코홀딩스가 포항제철소 태풍 힌남노 피해 등으로 인해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70% 이상 감소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포스코홀딩스는 24일 콘퍼런스콜을 열고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한 92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9% 상승한 21조15550억원을, 당기순이익은 77.2% 감소한 5920억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홀딩스 측은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철강시황 부진과 냉천 범람 영향으로 철강 부문에서의 이익이 감소해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하락했다”며 “다만 친환경 미래소재 부문에서는 이차전지소재인 양·음극재 사업 호조로 지속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포스코홀딩스는 냉천 범람으로 인한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생산 및 판매감소 영향 2221억원, 재고 손실 등 일회성 비용 1860억원, 그외 포항지역 사업회사들의 일부 설비 피해 274억원 등 연결기준 4355억원의 영업손실을 입었다.
 
포항제철소 복구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1열연, 1선재, 1냉연, 2전강, 3전강, 3후판 등 6개 공장 재가동을 완료했고, 11월에는 2후판, 3선재, 4선재, 전기도금, 12월에는 2열연, 2냉연, 2선재, 스테인리스 2냉연을 가동해 연내 전제품 생산을 재개하고 광양제철소 최대 증산으로 고객 요청에 적시 대응해 국내 철강수급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이다.
 
포스코는 냉천 범람 영향 외에도 철강시황 부진으로 인한 판매가격 하락과 원료비 상승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해외 철강 역시 시황 악화 및 판매량 감소로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친환경 인프라 부문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철강 원료 판매 부진, 우크라이나 곡물 판매 중단 △포스코건설의 자재가 상승 등의 대외악재로 이익이 감소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전력수요 증가와 가동률 상승, 액화천연가스(LNG)터미널의 수익성 개선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이 모두 상승했다.
 
친환경 미래소재 부문인 포스코케미칼은 양·음극재 모두 판매가격이 상승하고, 특히 양극재의 판매량이 전분기 대비 25%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대폭 개선됐다. 포스코케미칼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8.6% 증가한 1조533억원으로, 사상 처음 분기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59.9% 오른 818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홀딩스는 이날 이차전지소재 중 리튬과 니켈 사업 추진 현황도 공개했다.
 
포스코홀딩스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대응이 가능한 지역에 리튬 생산기지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7일 투자 승인된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2단계 사업을 통해 2025년부터 국내에서 수산화리튬을 생산할 예정이며, 3·4단계 사업의 수산화리튬 생산공장은 북미 지역 설립을 검토 중이다. 지난해 5월 광양에 착공한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의 광석 리튬 공장은 차질없이 진행해 내년 10월에 준공할 방침이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원료인 리튬 정광을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인 호주의 필바라사로부터 공급받게 돼 IRA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니켈 사업은 지난 6월 SNNC가 니켈에서 철을 제거하는 탈철 공정을 착공했고, 지난 14일에는 포스코가 이차전지소재 양극재의 원료가 되는 고순도니켈 정제 공장을 착공했다. 또 지난해 5월 포스코홀딩스가 호주 니켈 광업·제련 전문 회사인 호주 레이븐소프사 지분 30%를 인수했고 정제공정 투자도 연내 결정할 예정이다.
 

[사진=포항제철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