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가을 한 조각 은행마을을 걷다' 제8회 청라은행마을 축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보령)허희만 기자
입력 2022-10-24 10: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청라은행마을 신경섭 전통가옥 일원에서 개최

청라은행마을 모습. [사진=보령시]


충남 보령시는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청라은행마을(신경섭 전통가옥) 일원에서 제8회 청라은행마을축제를 개최한다.
 
청라은행마을축제 추진위원회가 주관한 올해 축제는 29일 오전 10시30분부터 청라면 풍물단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과 버스킹 및 오카리나, 밴드 공연을 진행한다. 30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은행알 찾아먹기 및 버스킹 공연이 열린다.
 
또 연계행사로 △꽃누르미체험 △뽕떡인절미체험 △은행나무 목공예체험 △페이스페인팅 △청라벼루체험 등을 운영한다. 인근 정촌유기농원에서는 △은행마을 토속품 전시 △전통놀이 △은행마을 트랙터 마차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할 수 있다.
 
청라 은행마을은 수령 100년이 넘는 토종 은행나무 30여 그루를 포함해 모두 1000여 그루가 식재된 우리나라 최대 은행나무 군락지로, 가을이면 마을 전체가 노란 은행나무 단풍으로 황금빛 물결을 이뤄 매년 최고의 가을 여행지로 각광 받고 있다.
 
특히 은행마을의 매력 포인트는 신경섭 가옥으로, 고택 주변에는 수령 500여 년과 100여 년 된 은행나무가 있어 조선 후기 고풍스러운 가옥과 어우러진 풍경은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은행마을이 축제를 앞두고 서서히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고, 축제가 열리는 오는 29~30일 쯤에는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며 “인근 오서산의 억새와 성주산의 울긋불긋 단풍과 함께 가을의 추억 만들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