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예람 중사 사건' 개입 혐의 전익수 공군법무실장 재판 24일 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0-23 11:2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 [사진=연합뉴스]

‘고(故) 이예람 중사 사건’ 수사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52·준장)에 대한 재판이 24일 열린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진아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면담강요 혐의로 기소된 전 실장의 1회 공판준비기일을 24일 오후 2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관한 피고인의 입장을 확인하고 공판기일에 대비해 증거조사 계획을 진행하는 절차다.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의 직접 출석 의무는 없다.
 
전 실장은 지난해 7월 군검사에게 자신이 양씨에게 범행을 지시했다고 기재한 영장 범죄사실이 잘못됐다며 추궁하는 등 계급·지위를 앞세워 위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가해자에 대한 불구속 수사를 지휘했다는 의혹은 밝혀지지 않으면서, 특검은 전 실장에 대해 면담강요 혐의만 적용했다.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이던 이 중사는 지난해 3월 선임 부사관에게 성추행당해 이에 대한 군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같은 해 5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20전투비행단 군검찰이 이 중사가 사망한 뒤에도 가해자 조사를 한 차례도 하지 않는 등 부실 수사 논란이 일자 국방부가 수사를 벌여 15명을 재판에 넘겼지만 전 실장을 비롯한 법무실 지휘부는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기소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지난 6월부터 수사를 통해 국방부에서 기소하지 않은 사건 관련자 8명을 지난달 13일 재판에 넘긴 상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