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미국 스테이츠빌 공장 증설로 GME 시장 '정조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0-13 10:1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두산밥캣이 늘어나는 농업·조경용 장비(GME)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단행한 생산설비 대규모 증설을 마무리했다.

두산밥캣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스테이츠빌 공장 증설을 기념하는 준공식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증설 작업은 14개월 동안 진행됐으며 총 7000만 달러(약 997억원)가 투입됐다. 이에 따라 생산부지 규모는 기존 대비 2배 이상인 10만㎡로 늘었다.

스테이츠빌 공장에서는 공기압축기, 이동식 발전·조명장비 등 두산밥캣 포터블파워사업부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두산밥캣은 이곳을 콤팩트 트랙터, 미니 트랙 로더, 소형 굴절식 로더 등 GME 생산의 거점으로 삼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2019년 출시 이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되던 콤팩트 트랙터가 내년 상반기부터 자체 생산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또 현재 노스다코타주 비스마르크에서 담당하던 미니 트랙 로더, 소형 굴절식 로더 생산도 점진적으로 스테이츠빌로 이전된다.

업계에서는 두산밥켓이 이번 스테이츠빌 공장 증설을 통해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급성장하는 GME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 지역에서는 최근 취미로 농사를 짓는 ‘하비 파머’가 증가하고 있다. 그 영향으로 콤팩트 트랙터 시장은 지난해 26만대(1억1500만 달러) 규모를 기록해 지난 5년간 연평균 11.1% 성장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그동안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북미 지역 GME 매출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동안 연평균 58% 성장했다”며 “스테이츠빌 공장 증설을 발판 삼아 향후 GME 제품군을 확대하고 북미 외 지역에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두산밥캣 스테이츠빌 공장 [사진=두산밥캣]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