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 길 걸어온 최호영, KPGA 제네시스 2R 선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이동훈 기자
입력 2022-10-07 18:4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KPGA 코리안 투어

  • 제네시스 챔피언십 2R

  • 국대·2부 수석 최호영 선두

  • 코리안 투어 우승은 아직

  • 72명 3·4라운드 진출해

티샷 중인 최호영. [사진=KPGA]

1997년 10월생인 최호영은 올해 25세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쳐 2018년 국가대표가 됐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에 데뷔한 것은 2020년. 최고 순위는 지난해(2021년) 10월 이 대회와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공동 16위다.

그런 그가 10월 7일 인천 서구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5개(14·15·17·3·4번 홀), 보기 2개(8·13번 홀)로 69타(3언더파)를 때렸다.

합계 138타(6언더파)로 호주 동포 이원준과 순위표 맨 윗줄을 양분했다. 3위 최천호(139타)와는 1타 차, 4위 미국 동포 한승수(140타)와는 2타 차다.

최호영은 "코스와 잘 맞는다. 국가대표 당시 연습 라운드를 많이 해서 그렇다. 투어 카드를 잃지 않으려고 매 대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호영은 "페어웨이가 넓은 편이긴 하지만, 바람에 따라 상황이 달라진다. 페어웨이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티샷 중인 이원준. [사진=KPGA]

이원준은 이날 버디 4개(2·7·16·18번 홀), 보기 2개(4·6번 홀)로 70타(2언더파)를 기록했다.

이원준은 "만족스러운 하루다. 내일 바람이 더 분다면 힘들 것 같다. 좋은 흐름이 이어지면 좋을 것 같다. 열심히 치겠다"고 말했다. 

전날 밤 선두였던 황도연과 서요섭은 이날 각각 76타(4오버파), 77타(5오버파)로 부진해 선두권에서 이탈했다.

2라운드 커트라인(합격선)은 149타(5오버파)로 설정됐다. 그 결과 72명이 통과했고, 46명이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옥태훈, 이형준, 강경남 등은 짐을 싸서 대회장을 빠져나갔다.

기권은 김민규 등 2명이다.

대회에 초청된 아마추어 2명(장유빈, 김현욱)은 3·4라운드에 진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