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범죄수사대 [사진=연합뉴스]


미성년 피해자들의 성착취 영상을 찍어 유포한 이른바 ‘제2 n번방’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텔레그램 대화방 가담자 12명의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최근 주범 ‘엘’(가칭)과 함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활동한 12명의 주거지 등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이들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활동하며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시청하고 소지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확보해 대화방 접속 경위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또 '엘'도 추적 중이다.

엘은 2019년 'n번방' 사건을 공론화한 추적단불꽃을 사칭해 미성년 피해자에게 접근한 뒤 협박해 성 착취물을 만들고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경찰은 8월 말 사이버범죄수사대에 전담수사팀(TF)을 꾸리고 관련자 2명을 청소년성보호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는 등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앞서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 피해자의 신상정보 유포자, 성착취물 판매사이트 운영자, 성착취물 소지·시청자 등 피의자 수명을 검거했다"며 "주범 추적 수사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