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당정 "'국정동력 확보·경제 살리기' 정부조직개편 논의 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0-03 14: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대기 "尹순방 성과에 필요 이상 논란...'가짜뉴스'에 동맹 훼손"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국회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3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국민의힘 '정진석·주호영' 투톱 체제 출범 후 두 번째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열린 제5차 고위 당정협의회에는 여당에서는 정진석 비대위원장(오른쪽 4번째) 등이,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가운데) 등이 각각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당정은 3일 윤석열 정부의 국정동력 확보 등을 위해 '정부 조직 개편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등을 공약했지만, 여소야대 국회 상황 등을 감안해 개편 작업은 일단 미뤄둔 바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윤석열 정부가 추구하는 따뜻한 동행, 모두가 행복한 사회,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의 국정 목표를 효과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며 조직 개편 논의를 공식화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1948년 정부 수립 이후 50여 차례 정부 조직이 개편됐다"며 "조직을 자주 개편하는 것이 정부 조직의 안정성을 떨어뜨릴 수 있을지 몰라도, 국정 동력을 확보하고 경제를 살리는 적시적기의 조직 개편은 마땅히 장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정부 조직이 효율적·체계적으로 개편돼 윤석열 정부의 성공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논의될 '심야택시 대책'과 관련해 "국민을 중심에 두고 불합리한 규제를 개혁하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모두발언에서 "대통령의 순방 성과를 두고 정치권에서 필요 이상의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언론사가 가짜뉴스로 한‧미 동맹을 훼손하는 일도 있었고 대통령의 외교 성과가 상당한데도 불구하고 국회에서는 외교장관 해임을 건의하는 일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대통령실은 정쟁을 떠나 경제와 민생에 전념하겠다"면서도 "야당이 주장하는 입법 중에는 포퓰리즘으로 재정 파탄을 불러오는 내용도 적지 않다"며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거론하고, 법안과 예산 대응에 당정과 대통령실이 혼연일체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