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1개 시·군에서 하반기 사전 컨설팅감사 현장 상담 진행키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2-10-03 08: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무원의 적극행정 촉진 및 인허가 분야 민원인 어려움 해소 차원

  • 17일 광주시, 안양시 시작으로 11월 21일 화성까지 시군 순회운영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3일 ‘2022년 하반기 사전 컨설팅감사 찾아가는 현장 상담창구’를 오는 17일 광주와 안양을 시작으로 11월 21일까지 31개 시·군에서 순회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장 상담창구에서는 시․군 공무원은 물론 인허가를 신청한 민원인도 담당 공무원과 함께 민원사항을 상담할 수 있다.

상담내용에 따라 가벼운 사안은 현장에서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심층 검토가 필요한 사안은 사전 컨설팅감사 접수 후 법률 자문과 중앙부처 협의 등을 거쳐 해결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도는 올 상반기 22개 시·군에서 현장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48건의 상담을 실시해 도민의 어려움을 해결한 바 있다.

A시의 한 민원인은 개발제한구역 내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이 지역에 공공주택 사업이 시행돼 음식점이 수용됐다.

민원인은 인근에 건축물을 신축해 음식점을 계속 운영하려고 했으나 A시는 개발제한구역에서 음식점 건물을 신축하려면 이 구역에 5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건축허가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생업을 위해 음식점을 옮겨야 하는 민원인은 억울한 상황에 처하게 되고 허가를 담당한 A시도 규정 해석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찾아가는 현장 상담 창구에서 상담 후 사전 컨설팅감사를 신청했다.

도는 이에 따라 사전 컨설팅감사를 진행해 공익사업 시행으로 수용된 음식점을 옮겨 건축하려고 할 때는 5년 이상 거주자 등의 요건을 적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해석을 제시해 민원인은 건축허가를 받았다.

찾아가는 상담창구를 이용하고자 하는 민원인은 인허가 신청 관련, 경기도 사전 컨설팅감사 누리집 또는 해당 시군 누리집 등에 게시된 상담신청서를 작성해 시군 감사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최은순 도 감사관은 “사전 컨설팅감사는 불이익을 우려해 소극적으로 업무처리를 하는 공무원에게 해결방안과 방향을 제시해 적극적인 업무수행을 촉진하는 제도”라며 “도는 특히 찾아가는 현장 상담창구를 통해 현장에 더 가까이 다가감으로써 일선 공무원들이 보다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해 도민의 어려움이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