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현동 "강제징용 해결 방법 찾는 데 서로 공감"

한덕수 국무총리(왼쪽)가 9월 2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 참석 차 일본을 방문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만나 강제징용 문제를 포함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해법 마련을 모색했다. 
 
한 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약 25분간 면담했다. 한 총리는 "한‧일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고 민주주의 가치와 시장경제 원칙을 공유하는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 젊은이들도 서로 이해하고 싶어하는 나라"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5월 출범한 대한민국 신정부는 한‧일 관계를 조속히 개선 발전시키는 것이 공통의 이익에 부합된다고 지속해서 강조하고 있다"며 "양국 관계 개선의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베 전 총리 사망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기시다 총리에게 조의를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 사망에 윤석열 대통령 등 한국 측이 조의를 표명한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다"고 화답했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은 면담 종료 후 브리핑에서 "한 총리는 지난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일 정상이 현안 해결과 양국 관계 개선 복원 필요성에 공감한 것을 바탕으로 기시다 총리와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포함한 한‧일 관계 개선 발전 방안에 대한 논의했다"고 전했다. 
 
조 차관은 "총리 간 회담이기에 강제징용 해법 관련 구체적인 얘기까지 오가지는 않았다"면서 "다만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양측 간에 최선의 해결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대해서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한 총리와 기시다 총리는 일본 무비자 입국 재개를 계기로 한·일 양국 간 인적 교류를 활성화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