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접국가는 국가 안보 우려로 반발

한 러시아 예비군이 24일(현지시간) 볼고그라드의 신병등록센터 밖에서 아내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러시아 동원령 여파가 유럽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러시아 청년들이 동원령을 피해 도망가면서 유럽 내 국가들 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인근 국가들은 러시아인에 대해 입국을 거부한 반면 프랑스, 독일과 유럽연합(EU) 관계자들은 러시아 청년들을 받아줘야 한다고 주장한다. 동원령에 대한 반발이 지속되면서 이를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4일(현지시간) 폴리티코·CNN 등 주요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EU는 러시아인 입국을 두고 반으로 쪼개졌다. 징집령을 피하기 위한 러시아인 남성들의 국외 이탈이 늘어나자 인근 국가들이 빗장을 걸어 잠근 가운데 이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이 또 나왔다. 

최근 샤를 미셸 EU 상임위원장은 러시아 인근 국가들이 징집령을 피해 도망간 청년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셸 위원장은 지난 23일 폴리티코와 인터뷰하면서 "러시아 정부에 의해 전쟁의 도구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국가들이 개방성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의 정치적 결정에 의해서 국민들이 위험에 처했다면 이를 따르지 않을 수 있도록 EU가 도와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EU는 매우 신속하게 협력하고 조정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징집을 피해 입국하려는 러시아인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2일 마르코 부시만 독일 법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푸틴의 통치를 미워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독일에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프랑스와 독일 등은 시민사회 활동가, 푸틴 대통령 반대자들에 대한 수용을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푸틴 정부의 지지 기반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러시아 인근 국가들은 EU와 내륙 국가들 주장과 각을 세우고 있다. 오히려 러시아인 입국을 본격적으로 막기 시작했다. 인접 국가 중 유일하게 러시아인을 받아들이던 핀란드마저 입국 제한에 나선 상황이다. 러시아 정부가 동원령을 발표한 후 핀란드로 향하는 러시아인은 22일 하루에만 6000여 명에 육박했다. 이는 동원령 발표 일주일 전과 대비해 두 배 늘어난 수치다.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외교부 장관은 “앞으로 며칠 동안 러시아인 입국을 크게 제한하겠다”며 “관광을 목적으로 국경을 넘으려는 사람들은 입국이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징집 회피로 망명하기 어렵다고도 강조했다.

폴란드와 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 발트해 3국은 러시아인 입국에 대해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징집을 피하는 이들을 받아들이는 행위가 전쟁 종식에 도움이 되지 않고 내부 안보만 위협한다는 것이다. 마르친 오시에파 폴란드 국방부 차관은 "징집 회피 러시아인을 받아들이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이들 틈에 정보군을 배치하는 것이 러시아의 전형적인 작전 방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우려를 표했다. 

푸틴 정부의 징집령을 피해 국외로 이탈하려는 러시아 국민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러시아 전역에서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져 최소 754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그런데도 같은 날 푸틴 대통령은 병역법에 서명해 동원령 기피자에 대해 최대 10년, 전시 탈영에 대해 최대 15년 징역형을 선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