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검찰이 2020년 상반기 종합편성채널 재승인 과정에서 점수 조작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2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박경섭)는 경기도 과천정부청사에 있는 방송통신위원회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감사원은 지난달 초부터 종편·보도채널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 13명(위원장 포함)을 조사한 결과 재승인 심사가 조작된 정황을 포착한 뒤 지난 7일 자료를 검찰에 이첩했다. 검찰은 사건을 북부지검에 배당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국민권익위원회에 2019년 강상현연세대교수 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은 방통위국감위증 신고했습니다. 임금손실등은 방통위등에 연락하라는
    국민권익위원회 문서까지 받았는데 가해자들 강상현연세대교수와 연세대언홍원 그리고 삼성백수현부사장, 삼성준법위원회 이찬희변호사도 답변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찬희변호사를 대한변호사협회 윤리팀에 고발했습니다. 반성도 없었고
    자화자찬하며 승진퇴직때문에 자기중심적이었으니 시정명령내려 피해구제하게해주세요. 예술인권리보장법 공청회가서도 말했고 23일 법이 시행됩니다. 벌금내든지 엄벌에 처해주세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방통위압수수색 응원합니다. 2019년 강상현연세대교수전) 방송통신심의위원장 방통위국감위증부터 다시 조사해주세요. 2013년 산재피해입고 학교폭력당하고 하소연상담하러 나간 나에게 손가락으로 찌르고 지퍼내려 거시기를먹으라고 강요했던 SBS삼성백수현을 감싸주고 오히려 제가 하는 말은 거짓말이라며 법적조취한다 협박했는데요. 모른척하고 피해구제노력을 전혀 안해 그 트라우마가 회복되지않았습니다. 이재용회장 형사재판과도 회사문제라고 계속 얘기하라고 하셨습니다. 이재용회장보다 엄마생활비가 더 중요합니다. 화해조서도 작성된게없고 공익신고2년이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