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일 비상경제차관회의…내달 대형업체와 가격안정 위한 간담회

방기선 기재부 1차관이 9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식품업계에 가격 인상을 최소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먹거리 물가 안정을 위해 배추와 무 등 농산물의 공급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먹거리 물가가 조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 차관은 "배추·무 등 현재 가격이 높은 일부 품목들은 이달 말부터 준고랭지 물량이 출하되면 점차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내달 초까지 배추 3000톤, 무 1200톤 등 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대하고 내달 중 김장 채소 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해 동절기 김장철 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업계의 라면·스낵 등 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를 중심으로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며 "다음 주 대형 식품업체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서 가격안정을 위한 업계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의 곡물 가격 안정세 등을 고려해 업계에서도 가격 인상 최소화 등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방 차관은 과학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정책 관련 통계를 개발하고 인프라를 구축하는 통계기반 정책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통계청이 소관 부처의 의뢰를 받아 필요한 통계를 직접 발굴하고 통계개발 매뉴얼 보급, 전문가 자문 지원 등을 통해 정책 추진과정에서 각 부처의 통계 활용 역량을 제고하도록 하겠다"며 "과학적 근거에 입각한 정책 추진으로 정책의 타당성과 효과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한국노동연구원의 발제를 바탕으로 고용시장 취약 요인과 향후 고용전망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