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미 반도체·전기차 기업들, 尹 대통령 방미 맞춰 투자신고식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치차오후 솔리드 에너지 시스템 최고경영자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투자신고서를 전달하는 모습을 지켜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글로벌 기업들의 총 11억5000만 달러 규모의 국내 투자를 환영하고 "한국에 투자하면 확실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책임지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글로벌 기업 대표들과 함께 '북미 지역 투자 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글로벌 반도체 장비 1위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 등 7개 글로벌 회사가 산업통상자원부에 총 11억5000만 달러 규모의 외국인투자 신고서를 제출하고, 300여명 이상의 인력을 고용해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생산 확대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새로운 정부는 경제 기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전환하고,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기업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매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은 최고 수준의 무역과 투자 네트워크를 구축한 개방형 통상국가"라며 "자유무역협정(FTA) 포괄 범위가 전 세계 총생산(GDP)의 85%에 이르고, 글로벌 기업들은 글로벌 시장의 거점으로 한국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혁신 역량도 가지고 있고, 한국 정부가 첨단산업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있어 외국인 투자 기업들은 한국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인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행사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외국인 투자 유치에 나선 세일즈 외교의 장이었다"며 "첨단산업 분야와 친환경 미래산업 분야의 투자 유치로 한국이 첨단 제조산업의 글로벌 허브로 부상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연구·개발(R&D)센터 투자 확대로 외국인 투자가 한국 경제의 혁신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