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혹감 못 감추는 與 의원들…"이준석 발언과 오버랩 돼"

  • 민주당 "대형 외교사고"…대통령실 "진위 여부 판명해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휴대전화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공식 행사를 마치고 나오던 중 비속어를 사용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을 빚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외교적 실례"라고 십자포화를 퍼부었고 대통령실은 "사적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맏형 격인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해당 사안을 어떻게 보느냐'는 본지 기자 질문에 한숨만 내쉬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우리 측 인사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48초 환담'을 한 이후 행사장을 빠져나오면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본지 기자 질문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취재진이 재차 입장을 묻자 한숨을 '세 번' 내쉬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자세한 발언 내용이나 발언 경위, 전후 사정 등을 파악 중이다. 파악이 되고 나면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당혹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중진 의원은 이날 본지 기자에게 "윤 대통령이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발언을 신중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언급한 '이 XX 저 XX'와 오버랩되지 않나. 왜 자꾸 이런 사고가 터지는지 당혹스러워 미칠 지경"이라며 난색을 표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회의장을 나오면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날을 세웠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무대 위에서 공적으로 말한 것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로 얘기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했는지 모르고, 진위도 판명해 봐야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