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가 LG전자와 함께 투명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을 앞세워 철도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에 나섰다.

양사는 20일(현지 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철도 기술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에 참가해 '철도용 투명 OLED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노트랜스는 기차, 지하철, 트램 등 각종 철도 산업 관련 기술 및 장비를 전시하는 박람회다. 60여개국 30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LG디스플레이는 전시 부스를 열차 내부와 매표소 콘셉트로 꾸미고,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와 '매표소용 투명 OLED' 등을 전시했다.

투명 OLED는 LG디스플레이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산 중인 제품이다. 기존 유리창을 대체할 수 있을 만큼 투명도가 높아 바깥 풍경을 볼 수 있고, 동시에 열차 운행 일정, 승차권 등 각종 운행 정보와 일기예보, 뉴스 등 생활 정보도 제공한다.

또 특수 강화유리를 적용해 충격과 진동에 강하고, 지상과 지하 모두에서 선명한 화면을 구현한다. 글로벌 산업용 유리 제조 전문 기업 AGC(아사히 글라스), Gauzy(가우지) 등과 협업했다. 얇고 가벼워 모빌리티 외에도 사이니지, 건축, 디지털아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적용되고 있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2020년부터 베이징, 심천, 푸저우 등 중국 주요 도시 지하철과 일본 JR동일본 열차 등에 철도용 투명 OLED를 공급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세계 시장을 겨냥해 기차, 지하철, 트램 등 철도를 포함한 모빌리티 산업 내 투명 OLED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조민우 투명사업담당은 "유리창처럼 투명한 화면으로 개방감을 유지하면서 정보 제공이 가능한 혁신적 투명 OLED 솔루션을 모빌리티 산업 분야에서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독일 국영 철도 기업인 도이치반(Deutsche Bahn)은 이번 박람회에서 열차 창문에 LG디스플레이의 투명 OLED를 탑재한 차세대 콘셉트 열차를 전시했다.
 

[사진=LG디스플레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