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 코리아는 '2022년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중간 점검 보고서'를 통해 올 상반기 총투자 규모는 약 9조 4063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21일 밝혔다. 

올 3분기 종로타워와 신한금융투자타워, IFC 거래가 종료될 경우 올해 투자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20조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상업용 부동산 시장 해외 자본 비중은 지난 2년간 10% 미만 수준으로 줄었고, 올해도 이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5년간 꾸준한 거래 규모 증가를 보였던 물류 시장은 상반기 다소 부진했지만 블라인드 펀드를 통한 국내외 투자자의 지속적인 매입 수요가 관찰되며 향후 거래 규모는 회복할 것으로 예측됐다.

임동수 CBRE 코리아 대표는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대한 신규 진입 또는 포트폴리오 확장을 꾀하는 투자자의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경제 불확실성과 높은 차입 비용으로 투자 관망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수요가 꾸준하다는 점, 설비 및 건설 비용의 증가 및 자산 가격 조정 기대감이 향후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단기적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 A급 오피스 시장은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임대인 우위 시장이 이어지고 있다. 올 상반기 기준 서울 주요 3대 업무 권역 A급 오피스 시장의 평균 공실률은 2.1%로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의 중대형 상가의 2분기 공실률은 지난해 말 대비 소폭 하락한 9.5%를 기록했다. 도심권역 및 강남권역의 공실률이 각각 -1.0%p, -0.5%p 하락한 것을 비롯해 전국 대부분의 공실이 줄었다. 

올 상반기 수도권 A급 물류센터의 평균 임대료는 작년 말 대비 약 4.3% 상승률을 기록했다. 

최수혜 CBRE코리아 리서치 총괄은 "상온 시설에 대한 견고한 임차 수요 및 낮은 공실률을 기반으로 금년 수도권 물류시장 평균 임대료 전망을 5%로 상향 조정한다"면서 "2023년에는 추가적인 대규모 신규 공급의 영향으로 임대료 상승은 올해 대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