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다음 달 제5차 한·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 개최 추진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 전경.[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미국이 주도하는 태평양 도서국 지원 협의체 '파트너스 인 더 블루 퍼시픽(PBP)'에 한국 정부가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에 외교부는 "도서국과의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을 만나 "PBP 가입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글로벌 중추국가를 추구하는 우리 정부로서는 태평양 도서국과의 호혜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올해 6월 설립된 PBP는 중국을 견제할 목적으로 설립됐다는 게 외교가의 분석이다. 미국과 일본, 영국, 호주, 뉴질랜드가 참여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PBP 참여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중국과의 외교 문제를 고려 했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제3국을 겨냥한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요미우리신문은 미국이 주도하는 태평양 도서국 지원 협의체에 한국이 옵서버로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윤석열 정부도 최근 미·중 패권경쟁 심화로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른 태평양도서국을 상대로 전방위적 외교 강화에 나서고 있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는 지난 6월 외교당국 고위 관계자로서는 약 7년 만에 태평양도서국(PIF·태평양도서국 협의체) 사무국이 있는 피지를 방문했다.
 
아울러 정부는 다음 달 제5차 한·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 개최도 추진 중이다. 2011년 이후 3∼4년 간격으로 개최됐던 한·태평양도서국외교장관회의를 약 1년 만에 대면 회의 형태로 개최하려는 것은 정상급 회의 출범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 직전 회의는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인 지난해 11월 화상으로 개최됐다.
 
한편 중국 측에서는 윤석열 정부가 미국과의 관계 강화에 나서고 있지만 미국은 자국 이익에만 신경쓰고 있다며 견제구를 날렸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즈는 같은 날 "윤 정부가 직면한 가장 큰 과제는 미·중 양국과의 경제적 유대를 보장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하는 것이지만 한국은 많은 선택권이 없다"면서 미국 편향이 아닌 균형 외교로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