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 한복판서...인분 투척도

14일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을 주장하며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사진=연합뉴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
 
14일 조계종 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봉은사 일주문(정문) 인근에서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 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던 조계종 노조 박정규 기획홍보부장이 스님 2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
 
박씨가 1인 시위 차 준비해온 피켓을 봉은사 쪽 스님과 불자들로부터 빼앗기자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주먹으로 맞고 발길질을 당하는 등 폭행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에 가담한 한 스님은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이 담긴 플라스틱 양동이를 박씨에게 뿌리기도 했다고 박씨와 사건 현장을 목격한 노조 관계자가 전했다.
 
노조 관계자는 “박 부장이 1인 시위를 준비하다 도로 쪽에서 봉은사 스님으로 보이는 이로부터 폭행당하고 똥물을 뒤집어썼다”고 전했다.
 
박씨는 현재 서울 금천구 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폭행으로 인해 허리와 무릎 통증을 호소하고, 입술 부위가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9∼11일 진행된 조계종 차기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에는 진우스님이 단독 입후보했다. 1994년 종단 개혁 사태로 총무원장 선거가 도입된 이후 단일 후보로 추대돼 종단 수장 자리에 오르는 첫 사례다.
 
총무원장은 한국 불교 최대 종단인 조계종의 행정을 총괄하며, 임기는 4년으로 중임이 가능하다. 차기 총무원장 취임일은 오는 9월 28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