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 의원 "당의 처분 달게 받겠다"

예결위 여당 간사로 선임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지난 7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히며 당의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위로 하지 못하고 오히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라며 "그 어떤 말로도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의 경솔한 말로 상처받고 분노를 느낀 국민께 속죄한다"며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현장에서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사퇴와 관련해 '지도부와의 합의가 있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같은 날 출근길에서 김 의원이 당 윤리위원회 심사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 주 위원장은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참담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수해 피해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하면서 정치권 안팎의 비난을 받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