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훈 대표 "투자사 5곳 논의 중…이르면 10월, 늦어도 연내 마무리"

김동훈 NHN클라우드 대표 [사진=NHN클라우드]


NHN 클라우드 사업 자회사 NHN클라우드가 올해 1조원 수준의 기업가치평가를 받고 1000억에서 2000억원 규모 투자금을 외부에서 유치할 계획이다.

김동훈 NHN클라우드 대표는 9일 NHN 2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대략 1조원 밸류에이션으로 투자유치를 진행해 1000억에서 2000억원 사이 자금을 마련할 생각"이라며 "(기업가치평가 결과에 따라) 유치 금액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투자유치 진행 상황에 대해 "현재 투자사 5곳과 논의 중이고 빠르면 10월, 늦어도 11월에서 연내에는 마무리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NHN클라우드는 국내 민간·공공 분야에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CSP)다. 일본에 있는 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사업자(MSP)인 NHN테코러스와 함께 NHN 기술 부문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이날 NHN이 발표한 NHN 기술 부문 2분기 매출은 6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8% 늘었고 상반기 누적 매출은 13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7% 증가했다. 

정부가 2025년까지 모든 공공부문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이 과정에 민간 CSP의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우선 이용한다는 정책을 추진해 NHN클라우드를 비롯한 국내 CSP가 공공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 대표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CSP가 큰 점유율을 차지하는 전체 시장에선 어렵지만, 공공 분야에선 충분히 3위권에 들고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21년 1분기부터 올 2분기까지 클라우드를 포함한 기술 부문 매출 비중은 9.9%→11.4%→12.1%→12.1%→12.2%→13.5%로 상승해 왔다. 게임, 결제·광고, 커머스 부문보다 비중이 작지만 지금 추세가 지속하면 미래 NHN 실적을 견인할 핵심 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 NHN클라우드는 하반기 경남도, 전남도, 광주광역시 등에 서비스를 제공해 공공 분야 매출을 늘리고 금융 등 민간 시장 입지도 확대할 계획이다.

NHN의 연결기준 2분기 전체 매출은 5113억원, 영업이익은 52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3.9% 감소했다. 게임 부문 '한게임' 리브랜딩과 콘텐츠 부문 웹툰플랫폼 '포켓코믹스' 이용자 확대를 위해 집행한 마케팅과 선제 투자 비용, 2분기 NHN클라우드·NHN빅풋 등 자회사 신규 인력 채용에 따른 인건비, 커머스 부문 일회성 행사 등으로 영업비용이 16.8% 커진 결과다.

정우진 NHN 대표는 콘퍼런스콜에서 "NHN의 우수 서비스를 시장에 알리고 일부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다소 비용을 (확대해) 집행했다"며 "수익성을 전사적으로 점검 중이고 점차 개선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HN은 올해 하반기 NHN클라우드 등 자회사를 포함한 채용 계획을 재점검해 인건비를 매출 대비 19% 이내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HN의 2분기 인건비 비중은 연결 매출 19.9% 수준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