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 엑스코 합동연설회..."이기자" "깨끗해지자" "젊어지자"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 첫날인 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왼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당 대표 후보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들이 일제히 혁신의 포부를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기는 정당을, 박용진 후보는 깨끗한 정당을 각각 내세웠다. 강훈식 후보는 젊은 정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에서 “무능력·무책임·무기력, 이 3무(無) 정권에 맞서 퇴행과 독선을 바로잡고,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것이 바로 우리 당의 책임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혁신해서 이기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민주적인 당 운영을 통해 갈등과 분열의 시대를 끝내고 통합하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내가 잘못한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혁신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민심이라는 식당 안에 들어가려면 오물이 묻어 있는 우리 옷을 깨끗이 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저쪽(집권여당)이 잘못한다고 기대해선 안 된다”며 “집권여당은 옷이 여러 벌로 갈아입을 수 있지만 우리는 혁신해야 한다. 혁신 노선은 남 탓 노선보다 승리로 가는 길을 닦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국민 앞에 민주당은 젊은 정당인가, 낡은 정당인가?’라고 물어봐야 한다”며 “인물도, 지지기반도, 노선도 뻔한 민주당이라면 민주당은 낡은 정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동료를 찍어눌러 덕 보는 정치가 민주당 정치는 아니며, 당신이 없어야 우리가 산다고 하는 게 민주당의 미래는 아니다”라며 “함께 지키는 길을 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