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 후보 강원도 원주시 한라대학교에서 열린 강원 합동연설회 참석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을 시작한 6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들이 책임과 역할, '선당후사', 포용을 약속했다.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어낼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후보는 '선당후사' 노선을 약속했다. 강훈식 후보는 더 넓게 포용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 후보는 6일 민주당 제5차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첫 지역 합동연설회를 통해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어낼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원주시 한라대학교에서 열린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저 이재명에게는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강력한 리더십으로 사랑받는 민주당을 만들 당대표는 누구냐.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 당대표는 누구냐"라며 "차기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하도록 전국정당화, 확실히 책임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국민의 삶이 위기이다. 더 큰 위기는 민생을 책임지지 않는 정치의 위기"라며 "민생과 경제위기의 근본 원인은 양극화와 불평등이다. 하지만 정부·여당은 위기의 원인을 제거하기보다, 위기 원인을 더 악화시키는 데 골몰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상대의 실패만을 기다리며 우리의 운명을 운수에 맡기는 '반사이익 정치', 더는 하지 않겠다"며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해서 이기는 민주당, 반드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을 시작한 6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후보는 이날 역시 이 후보를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박 후보는 "남 탓하는 정치, 당의 공적이익에 앞서 개인의 이해를 먼저 관철하는 사당화 태도는 민주당의 노선이 아니다"라며 "나만 살고 당은 죽는다는 '자생당사'의 사당화 노선이 아니라 '선당후사' 노선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인천 계양을 셀프공천으로 자생당사 노선이 우리 당의 노선이 돼버린 순간, 민주당의 동지들, 이 유능한 사람들이 줄줄이 낙선했다"며 "이 후보는 이 동지들과 당원들에게 자신의 '셀프공천'에 대해 한마디 사과도, 해명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 지지자들은 박 후보가 이 후보를 비판하는 대목에서 "그만하라"며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을 시작한 6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강훈식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 후보는 포용을 강조했다. 강 후보는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야 하고 박용진은 저래서 쳐내야 한다면 민주당은 도대체 누구와 함께한다는 것이냐"며 "당신이 없어야 우리가 산다고 하는 것이 민주당의 미래는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아울러 "함께 지키는 길을 열겠다.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을 외롭게 두지 않겠다. 소신파 박용진이 소외되지 않게 만들겠다"며 "강훈식은 함께 싸우고, 더 넓게 포용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