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미국과 대만을 동시에 겨냥한 전례 없는 화력 시위를 벌였다. 4일 중국 인민해방군의 탄도미사일 발사 모습. [사진=중국 동부전구 위챗 계정 갈무리·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촉발된 중국의 군사 훈련이 중국과 일본 양국 간 갈등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은 이날 밤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중국 미사일 5발이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중국 미사일이 일본 EEZ에 낙하한 것은 처음이다. 

중국군은 4일 대만을 둘러싸고 군사 훈련을 시작했다. 대만 동부 앞바다에 미사일을 연달아 발사한 데 이어 일본 EEZ에도 미사일을 낙하했다.  

이번 군사 훈련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반발의 표시로, 중국군은 대만을 둘러싼 6곳의 구역에서 군사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일 방위성은 EEZ 밖으로 떨어진 미사일을 포함해 9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확인했다. 5발은 오키나와현 하테루마섬 남서쪽 일본의 EEZ 내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나머지 4발은 대만 상공을 넘어간 것으로 확인된다. 

기시 방위상은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안전 보장과 국민의 안전에 관련되는 중대한 문제로서 (중국군의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군사 훈련이 매우 위압적이라고도 지적했다. 선박이나 항공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충쉬안여우 주일 중국대사에 전화로 항의하고 군사 훈련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4일로 예정됐던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을 취소했다. 양국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리고 있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별도 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중국 측은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둘러싼 공동성명에서 중국을 비난했기 때문에 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G7 외무장관들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따른 중국의 군사 압력에 우려를 표했다. 

일본과 중국 양국 외무장관은 회담을 취소하기에 앞서 진행된 한·중·일 회의에서 한 차례 부딪친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측 발표에 따르면 왕 외교부장이 대만에 대한 중국 측의 의견을, 하야시 외무상은 중국의 군사 활동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하야시 외무상이 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함께 중국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 비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