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사진=AFP·연합뉴스]

인도·태평양 지역을 순방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 밤 대만에 도착해 하룻밤을 묵을 것이라는 대만 현지 보도가 나왔다. 

1일 대만 연합보는 익명의 대만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펠로시 의장이 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이동, 당일 밤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해 하룻밤 묵을 것이라고 펠로시 의장실로부터 통지를 받았다며 펠로시 의장이 대만 방문을 공식화하지 않아 대만 정부도 현재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만 연합보는 펠로시 의장이 이끄는 미국 의회 대표단이 2일 오후 9시(현지시간)~오후 10시 30분 대만에 도착해, 타이베이시 중산구나 신이구 호텔에 묵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관련해서 대만 정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현재까지 펠로시 의장이 대만 방문을 공식화하지 않았지만 대만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이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펠로시 의장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순방 일환으로 타이베이에서 3일 차이잉원 총통을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FT는 펠로시 의장이 안보상의 이유로 공식 일정에 대만을 포함하지 않았지만 펠로시 의장은 현직 미국 하원의장으로는 1997년 공화당의 뉴트 깅리치 이후 25년 만에 대만을 방문하는 의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CNN도 1일(현지시간) 대만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서 하룻밤 머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이 언제 대만에 도착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했다.

CNN에 따르면 미국 정부 관료는 미국 국방부가 역내 중국의 움직임을 살펴보며 펠로시 의장을 보호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인도·태평양 지역 순방에 돌입했다. 이어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도 방문할 예정이다.

펠로시 의장은 지난달 31일 트위터를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과 친구들에게 미국의 확고부동한 약속을 재확인하기 위해 오늘 의회 대표단을 이끌고 방문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순방 대상국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 등 4개국 등이라고만 언급했다. 앞서 2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도 대만 방문 여부에 대해 보안상의 비밀이라며 이와 관련해 끝까지 함구했다.

대만 문제를 둘러싸고 최근 미·중 갈등은 나날이 격화하고 있다. 전날(1일)도 중국 외교부는 펠로시를 향해 "대만을 방문하면 심각한 후과가 있을 것"이라며 또다시 경고했다. 펠로시 의장은 올해 초 아시아를 순방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에 걸리면서 일정을 연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