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회계보고 받은 최고위원, 자료 넘겼을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원권 6개월의 중징계를 받고 전국을 돌며 장외정치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우크라이나 방문 당시 사용한 비용에 대해 "누군가 정치적으로 공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에서 "법인카드 '한도' 2000만원 기사로 장난치더니, 이제는 우크라이나 방문비용을 가지고 장난을 친다"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인터넷 언론은 국민의힘 특별대표단이 지난달 6박7일 간 우크라이나 일정에 당비 1억4458여 만원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상대 정당이 초청해서 우크라이나에 가는데 당비를 쓰는 것은 당연하다"며 "일정은 초청일정에 맞춰 가는 것인데, 정말 이런 자료나 유출시켜 정치적으로 공격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 환멸감이 든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우크라이나 방문시 직항편도 없어 바르샤바까지 갈 때는 이스탄불을, 올 때는 도하 경유로 비행기값만 1인당 800만원 넘게 들었다"며 "의원들은 갈 때 장시간 비행을 이코노미를 타고 갔고, 바르샤바에서 우크라이나까지는 방문단 전원이 버스에 같이 타고 육로로 위험지대를 10시간 넘게 들어갔다"고도 했다. 

특히 이 대표는 지난달 회계보고를 받은 최고 위원이 이 내용을 해당 언론사에 넘겼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