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한국이 전 세계 선박 발주의 62%를 수주하면서 세계 1위를 유지했다. 특히 상반기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발주의 70% 이상을 한국이 가져오면서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6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6월 세계 선박 발주는 전월 대비 약 60% 증가한 416만CGT(98척)이며, 이 중 한국이 256만CGT(34척, 62%), 중국 110만CGT(50척, 27%)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카타르 LNG프로젝트 등 LNG운반선 대량 수주(26척)에 힘입어 수주량이 전월 대비 2배 이상 늘었지만 중국은 20% 증가에 그쳤다.

상반기 누계 발주량은 2148만CGT로 전년 동기(3058만CGT) 대비 30%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한국 994만CGT(184척, 46%), 중국 926만CGT(335척, 43%), 일본 154만CGT(55척, 7%) 순이다.

한국의 상반기 수주량은 전년 동기 1106만CGT와 비교하면 112만CGT(10%포인트) 감소했으나 점유율은 36%에서 46%로 10%포인트 증가했다.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알려진 LNG선의 상반기 발주(14만m³ 이상)는 89척으로, 이 중 63척(71%)을 한국 조선사가 수주했다. 한국은 LNG 운반선 분야의 높은 기술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하반기에도 카타르 프로젝트 등 LNG 운반선 중심으로 수주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말 기준 세계 수주잔량은 5월 말 대비 111만CGT 증가한 1억62만CGT로 국가별로는 중국이 4234만CGT(42%)으로 가장 높았고, 한국이 3508만CGT(35%)으로 뒤를 이었다.

증가 폭을 보면 전월 대비 한국은 152만CGT(5%) 증가했지만, 중국은 20만CGT(0.4%) 감소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보면 한국은 771만CGT(28%) 늘었으며, 중국은 621만CGT(17%)증가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61.53포인트를 기록하며 2020년 12월 이후 19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17만4000m³) 2억2700만 달러→2억3100만 달러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1억5400만 달러→1억5500만 달러 △초대형 유조선은 1억1700만 달러→1억1750만 달러 △S-max 유조선은 7900만 달러→7950만 달러 등 모든 선종에 걸쳐 상승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선 [사진=대우조선해양]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