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내 간담회 "한‧일 관계, 과거사 진전 없으면 논의 못 한다는 사고방식 지양해야"

윤석열 대통령(왼쪽)이 1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중국이 불쾌감을 드러내는 것에 "우리가 보편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규범과 가치를 지켜야 된다는 정신을 가지고 국제 문제나 국내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성남 서울공항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미·일 3자회담이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어느 특정 국가를 배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내 문제에서도 어떤 사람이 규범에 반하고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가치를 위반했다고 해서 그 사람을 우리 사회에서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 사람을 비난하거나 다른 행동을 한다고 하더라도 우리 사회가 함께 추구하는 가치를 확인하고, 선언하고, 지키기 위한 행동일 뿐"이라고 예를 들었다.
 
이어 "국제사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며 "국제사회가 지속가능하게 발전하고 유지되기 위해서 반드시 지켜야 하는 공통의 가치관, 그것을 현실에서 실현해 나가는 규범을 우리가 지켜야 하고, 그 규범에 기반한 질서가 존중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어떤 국가든지 간에 규범에 입각한 질서를 존중하지 않고, 우리가 세계가 함께 지켜야 될 가치와 규범을 반하는 행위를 했을 때에는 함께 규탄하고 연대해서 제재도 가하는 것"이라며 "만약 그 국가가 그것을 받아들이게 되면 또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 함께 노력하고 하는 것이지, 어떤 국가에 호불호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외교정책을 펴겠다는 것도 보편적 원칙과 규범에 입각한 외교 정책을 펴겠다는 것"이라며 "국내 문제를 처리하는 철학이나, 외교 원칙이나 대동소이하다"고 말했다.

◆"과거사 진전 없으면 미래 논의할 수 없다는 사고방식 지양돼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회동으로 기대가 커진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해선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해 왔다"며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사고방식은 지양되어야 한다"고 단언했다.
 
또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고, 우리가 양국이 미래를 위해서 협력을 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 가장 의미가 있는 일정으로 한·미·일 3자 정상회담을 꼽았다. 이어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AP4,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회동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그 과정에서 대북 제재를 논의한 것을 소개하고 "한·미·일 3국 정상이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동안 중단되었던 군사적인 안보협력 부분들이 다시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면서 "더 세부적인 것은 각국 안보 관계자들 논의에 의해서 더 진전되어 나갈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원전·방산 세일즈도 펼쳤다. 윤 대통령은 "나토 회의에 참석한 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에너지 안보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신규 원전에 대한 관심들이 상당히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 한국이 독자 개발한 APR1400 모형에 대한 소개 책자를 많이 준비해 가서 정상들에게 주고 설명하니 많은 관심들을 보였다"면서 "'우리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 우리의 제안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하는 것을 여러분들이 아실 거다'라고 자신 있게 설명했다"고 했다.
 
방산에 대해서도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의 국방을 더욱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이 있었다"면서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 개발을 해서 그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