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월 차이신 제조업 PMI 51.7...시장 전망치 웃돌아

중국 차이신 제조업 PMI 추이 [자료=차이신 누리집 갈무리]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회복세로 접어들면서 중국 민간 제조업 경기 지표가 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6월 민간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1.7로 전달의 48.1보다 3.6포인트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이후 최고치다. 시장조사업체 트레이딩이코노믹스의 예상치(50.5)도 크게 상회했다. 

4개월 만에 위축 국면에서 벗어난 것이기도 하다. 상하이 코로나19 봉쇄 등 여파로 지난 4월 중국의 차이신 제조업 PMI는 46.0을 기록하며 우한 사태 때인 2020년 2월 이후 2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로,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50 이하면 경기 위축을 나타낸다.

차이신 제조업 PMI를 구성하는 하위 항목 데이터를 보면 6월 제조업 공급이 크게 늘어났고 수요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차이신 제조업 생산지수와 신규 주문지수는 확장 국면으로 접어들었고 특히 생산지수는 지난 2020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6월 신규 수출 주문 지수도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으로 위축 국면에서 벗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차이신은 이와 관련해 "중국 내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수요가 늘어났지만 여전히 시장 상황이 어려운 데다 코로나19도 완전히 없어지지 않은 만큼, 성장 속도가 더디다"고 설명했다. 

6월 차이신 제조업 PMI는 앞서 전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공식 제조업 PMI 지표와 유사한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공식 제조업 PMI는 50.2로 전월치인 49.6을 웃돌았다. 공식 제조업 PMI는 대기업 및 국유기업이 주요 조사 대상이다. 차이신 PMI는 민간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다. 

왕저(王喆) 차이신 싱크탱크모니터연구소(CEBM) 수석이코노미스트는 "6월 들어 코로나19 진정세로 중국 당국의 방역 규제가 완화되면서 제조업 수급이 개선되고 물류·공급망이 회복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고용 시장이 여전히 위축 국면에 머물고 있어 시장 수요 회복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그는 "공급에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타격을 받은 사람, 특히 노동자와 저소득층에 대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