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실 "배우자 공식 프로그램 참여"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보훈가족 초청 오찬에 앞서 전사자 명비를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동행하며 본격 외교 무대 데뷔전을 치른다. 김 여사는 이번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가해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하는 등 각국 정상의 배우자들과 교류한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26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스페인 측이 각국 정상 배우자들을 위해 배우자 세션을 준비했다"며 김 여사가 그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김 여사는 오는 28일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갈라 만찬에 참석한다. 29일에는 오전 중 스페인 왕궁 안내를 받아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 배우자들과 함께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한다. 저녁에는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스페인 교포 만찬 간담회에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30일에도 스페인 왕궁의 안내로 왕립 오페라극장을 방문, 오페라 리허설을 관람한 뒤 브런치를 갖는 일정이 계획됐다.

나토정상회의는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스페인에서 열린다. 윤 대통령의 참가는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다. 통상 나토 회원국 간 정기적인 회의로 진행됐지만, 이번엔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이 초청을 받으면서 윤 대통령 참석이 확정됐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10차례가량의 양자회담에 참여할 예정이다. 회담은 주로 경제·산업·국방 협력 분야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회의 참석을 계기로 4년 9개월 만에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도 할 계획이다.

최근 공개 활동 보폭을 넓히고 있는 김 여사는 고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를 제외한 생존한 역대 영부인들을 모두 예방했다. 김 여사는 지난달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를 시작으로 지난 1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16일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여사, 17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찾았다. 또 23일에는 고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를 예방했다.

김 여사는 영부인 예방 외에도 지난 14일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의원 부인들과 오찬을 가졌으며 주말인 18일에는 조종사 고 심정민 소령의 추모 음악회에 참석했다.
 
특히 김 여사는 추모 음악회에서 "젊은 이 군인의 희생 덕분에 우리가 하루하루 고통스럽지만 살아갈 수 있는 날을 선물 받았다고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희생이고 대단한 사랑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처음으로 공개 연설을 했다. 이어 "매년 이렇게 심 소령의 죽음을 기억하고 애도하고 이런 날들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도 짧게 인사를 나눈 바 있다. 당시 김 여사는 비공식 행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것을 예의로 판단해 공식 만찬 행사 전에 짧은 인사를 하는 방식으로 깜짝 등장한 바 있다. 공식 환영 만찬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조용한 내조를 약속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김 여사는 대선 과정에서 공식 선거 운동에 불참하며, 사실상 칩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1개의 댓글
0 / 300
  • 조용한 내조???
    언제 그랬었나요? ㅋㅋㅋㅋㅋㅋ

    항상 관종 짓만 해대던데...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