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우크라이나, 몰도바 깃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은 23일(현지시간) 열린 정상회담에서 우크라이나와 몰도바에 EU 가입 후보국 지위를 부여하는 데 합의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의 결정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EU가 취한 역사적인 조치이자, 우크라이나 정부의 강력한 친서방 통합 움직임의 승리라고 평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은 EU를 향한 길에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우리의 미래는 함께한다”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화상연설에서 “유럽 정상회담에 감사한다. 무기를 들고 우크라이나의 독립과 유럽의 자유를 수호하는 모든 이에게, 우리의 영웅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안드리 예르막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은 트위터를 통해 “유럽 가치의 중요성을 보여준 우크라이나 국민과 군대에 감사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4개월간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저항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높은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외신들은 EU 정상회담의 이번 결정이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가 EU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법치, 부패 등 여러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단적인 예로 가장 최근에 EU에 가입한 국가인 크로아티아는 후보국에서 회원국으로 전환하는 데 9년이 걸렸다.
 
예르막 비서실장은 우크라이나가 공식적으로 EU 회원국이 되는 데 필요한 “추가 개혁을 실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구소련 국가인 몰도바도 이날 정상회담에서 EU 후보국 지위를 부여받았다.
 
반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면 침공을 개시한 뒤 부랴부랴 EU 가입을 신청한 조지아는 잠재 가입 후보국으로 분류됐다. 잠재 가입 후보국이란 미래에 EU에 가입할 가능성은 있으나 가입 후보국 지위를 승인받지 못한 나라들로, EU가 제시한 일련의 조건을 먼저 충족해야 후보국 지위를 부여받을 수 있다. 코소보와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도 잠재 가입 후보국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