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의사당 등 수도권 주요기관 견학 및 체험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의 초청을 받은 군산 대야초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5월 18일(수), 첫날 일정 중 하나로 청와대를 방문해 관람하고 있다 [사진=가천길재단]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은 2박 3일간 모교인 전북 군산 대야초등학교 후배들을 초청했다고 19일 밝혔다.

모교 사랑이 남다르기로 유명한 이길여 회장은 후배들에게 수도권 주요기관 탐방과 현장학습,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00년부터 23년째 매년 학생들을 초청하고 있다.
 
이길여 회장에게 초청받은 모교 학생들은 첫날은 전면개방된 청와대와 국회의사당, 한국방송공사(KBS)를 견학하고 둘째 날은 가천대길병원, 이길여암·당뇨연구원, 뇌과학연구원 등을 찾아서 첨단 의료기기와 연구시설을 둘러보며 미래 의료·과학인의 꿈을 펼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에서 첨단 시스템을 체험하는 즐거운 시간도 가졌다.
 
둘째 날 저녁에는 이길여 회장의 자택에서 즐거운 만찬을 함께 나눴다. 후배들과의 만찬자리에서 이길여 회장은 “여러분들이 나중에 사회를 이끌어갈 미래의 주인공들이다.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꿈을 크게 가져라”고 말하며 “여러분들은 나보다 더 훌륭한 사람이 되어서 또 다른 사람들에게 이번 여행에서 보고 배운 것을 베푸는 사람이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 날인 셋째 날은 통합 10주년을 맞은 가천대학교 견학을 마친 뒤 놀이공원을 이용하고 복귀하는 일정으로 여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여러 가지 체험활동과 다양한 볼거리로 진행하면서 소요된 교통비, 숙박, 식사, 각종 입장료 등의 경비는 모두 이길여 회장이 후원했다.
 
이길여 회장이 보인 모교사랑의 행보는 이번뿐만이 아니다. 매년 졸업식마다 상장과 함께 300만원의 장학금을 후원하는 것을 비롯하여 탁구부 육성금와 도서관 운영비를 매달 지원하고 있다. 또, 1985년 학교 교문을 세워 기증한데 이어 1986년과 1995년에는 각각 과학실과 탁구부 전용훈련장을 짓고 2014년 6월에는 사재 20억원을 털어 국내 최대 수준의 어린이 도서관인 ‘가천이길여도서관’을 기증했다.
 
이같은 모교사랑은 동문들의 귀감이 되어 작년 개교 100주년을 맞은 대야초교 행사에서 동문들이 직접 선정한 ‘자랑스러운 동문인’에 선정돼, 상을 받았다.
 
수학여행에 함께 참여한 한복경 대야초교 교장은 “평교사때 온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교장으로 참석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애정으로 어린 후배들을 아껴주시는 이길여 회장님을 보면서 깊은 감동을 느낀다. 후배들의 기억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