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마철 온·습도 상승에 따라 총부유세균 2.2~2.7배 증가...악취 발생도
  • 총부유세균, 알레르기 · 호흡기 질환 유발...30분 이상 1~3회 환기해야

‘총부유세균’ 시료채취 모습 [사진=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주기적인 환기가 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하는 ‘총부유세균’의 실내 농도를 절반 가량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되고 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19일 경기북부 업무시설과 어린이집 1개소씩을 선정해 2021년 2월부터 11월까지 63회에 걸쳐 실내공기질을 조사·분석한 ‘경기북부 다중이용시설의 기상변화에 따른 실내공기질 특성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조사 기간을 장마철(7월 중순) 18회, 비장마철 우천 9회, 청천(맑은 날씨) 36회로 나눠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모든 창호와 출입문을 닫고 30분 이상 밀폐한 채 2~4명의 인원이 있는 상태에서 총부유세균 농도를 측정했다.

먼지나 수증기 등에 붙어 공기 중에 떠 있는 모든 일반 세균과 병원성 세균인 ‘총부유세균’은 악취 발생은 물론 알레르기·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한다.

실험 결과 실내 총부유세균 평균 농도가 △장마철 업무시설 224CFU/m3, 어린이집 255CFU/m3 △비장마철 우천 업무시설 182CFU/m3, 어린이집 227CFU/m3 △청천 업무시설 103CFU/m3, 어린이집 95CFU/m3로 장마철이 청천 때보다 2.2~2.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장마철 온도와 습도가 총부유세균 번식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원은 습도 등으로 실내 환기를 꺼리는 우천 때를 특정해 업무시설에서 밀폐상태를 유지한 채 30분간 환기를 1~3회 하고 총부유세균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온도와 습도가 크게 변하지 않았음에도 실내 오염된 공기가 실외 공기로 바뀜에 따라 실내 총부유세균 평균 농도는 환기 0회 134CFU/m3에서 △환기 1회 103CFU/m3 △환기 2회 93CFU/m3 △환기 3회 62CFU/m3로 환기를 안 했을 때보다 53.7% 줄었다.

박용배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우천 시 실내 습도가 높아질 것을 우려해 환기를 자제하는 경우가 많으나 환기를 통해 실내 오염물질을 외부로 배출하는 것이 실내공기질 관리 측면에서 중요하다”며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하루 세 차례 30분 이상의 자연환기를 시행하고, 온도 18~22℃와 습도 40~60%를 유지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