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2010년 이후 단종 모델만 8종
  • RV 수익성 급증 기아에 자극받은 듯
  • 쏘나타 단종 땐 아반떼·그랜저만 남아
  • "소문 나온 자체가 기존틀 변화 의지"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쏘나타’ 생산라인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RV(레저용) 차량은 늘리고 세단 모델은 줄이고 있다. 전 세계적인 RV 선호 추세와 함께 카플레이션에 기댄 고부가가치 우선 전략을 엿볼 수 있다. 특히 고유가 기조와 맞물려 전기차 수요가 폭증하는 일련의 흐름에 대비해 모델 라인업 재편에도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운영 중인 세단 모델 3개 중 중형 세단 ‘쏘나타’ 단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출시한 8세대 쏘나타는 내년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2024~2025년 정도에 9세대 완전변경 출시가 점쳐졌다. 만약 쏘나타가 8세대를 끝으로 단종된다면 현대차 세단 모델은 ‘아반떼’와 ‘그랜저’만 남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직까지 확실히 정해진 것은 없고 검토선상에서 다양한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미국에 그랜저를 수출하지 않고 있어 쏘나타가 없어지면 아반떼만 남아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10년 이후 세단 모델을 꾸준히 단종해왔다. 가장 최근에 단종한 모델은 ‘i30’와 ‘벨로스터’다. 두 모델 모두 ‘해치백 무덤’이라는 소비 성향을 극복하지 못하고 2020년 5월과 6월에 내수 단종을 결정했다.

2019년 5월과 7월에는 중형 세단 ‘i40’와 국내 대표 소형 세단인 ‘액센트’를 단종했다. 2018년 1월에는 그랜저 상위 모델로 개발한 ‘아슬란’이 1세대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 밖에 2016년 6월에는 ‘제네시스 쿠페’, 2011년 1월에는 ‘클릭’, 2010년 11월에는 ‘베르나’를 단종했다.

반면 RV 차량은 확대 추세다. 2010년 당시 ‘투싼’과 ‘싼타페’ 2종에 그쳤던 SUV 모델이 올해 기준으로 ‘베뉴’ ‘코나’ ‘팰리세이드’를 추가하며 5종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출시한 MPV(다목적차량) ‘스타리아’와 전기차 ‘아이오닉5’, 수소전기차 ‘넥쏘’까지 추가하면 RV는 총 8종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이러한 흐름을 두고 수익성에 우선한 판매 전략이 아니냐는 해석을 한다.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공급자 우위 구도가 형성, 판매 증대를 위한 인센티브 축소 등 수익성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고수익 RV로 수익성이 크게 높아진 기아가 현대차를 자극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기아는 비인기 모델을 과감하게 단종하고 RV와 친환경차 중심의 대대적 라인업 개편에 나선 바 있다. 지난해 기아 RV 판매 비중은 전체 중 절반 이상인 58.2%를 기록했다. 2010년 중반까지 세단 판매 비중이 60% 이상인 것과 비교하면 커다란 변화다.

한편에서는 현대차가 올해 하반기 출시 준비 중인 두 번째 전용전기차 ‘아이오닉6’와 연관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2030년까지 전기차 모델을 17종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내연기관차를 순차적으로 퇴장시키면서 그 자리에 전기차를 집어넣겠다는 구상이다.

최근 고유가 기조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아져 공급망 불투명성이 언제 해소될지 모른다는 점도 변화를 이끄는 요인이다. 현대차는 당초 2040년 내연기관차 전면 퇴출을 목표로 내걸었지만 윤석열 정부는 공약을 통해 내연기관차 퇴출 시점을 2035년으로 앞당겼다. 전기차 전환이 예상보다 빠르게 이뤄질 수 있는 흐름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최장수 모델인 쏘나타를 단종하겠다는 소문이 나왔다는 자체만으로 현대차가 기존 틀을 크게 바꾸겠다는 의지”라며 “공급망 불투명성이 언제 해소될지 모르기 때문에 미래차 전략에 속도를 내고 상황에 맞는 이익 극대화 전략이 절실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부분변경 모델 [사진=현대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