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에 마련된 기자실(국민소통관)을 깜짝 방문해 "국민들이 잊어버리면 안 되니 자주 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최영범 홍보소통수석, 강인선 대변인 등 공보라인 참모들과 함께 국민소통관 내 취재·영상·사진기자실과 브리핑룸을 점검하고 기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브리핑룸 중앙 단상에 올라가 "앞으로 대변인만 아니고 각 수석이랑 담당 비서관들이 자기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해 어떠한 현안이 생기면 여기 와서 소통하게 될 것"이라면서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으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말했다.
 
또 "공사가 다 끝나면 시루떡이라도 한 번 먹읍시다"라고 제안했고, 기자들이 당선인 시절 약속했던 김치찌개를 언급하자 "주방이 아직 안 됐다. 식당이 되면 양을 좀 많이 끓이겠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