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페이스북]

'혐오발언 논란'의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의 첫 낙마 사례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비서관은 과거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라는 발언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 등으로 표현해 논란을 일으켰다.
 
야당 뿐만 아니라 여당인 국민의힘에서도 사퇴의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그는 "도대체 왜 대한민국의 지식인과 언론은 자기만의 도덕적 편견에 사로잡혀, 불편한 진실을 외면하는가"라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기자실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김성회 논란'에 "언론에 나온 것을 다 보고 있다"고 말하는 등 대통령실 안팎에서 김 비서관에 대한 반대 기류가 강해지자 본인이 먼저 사퇴한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