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혁 감독 [사진=넷플릭스 제공]


지난해 전 세계에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드라마 시리즈인 '오징어게임'의 각본가이자 연출자인 황동혁 감독이 포니정재단의 제16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포니정재단은 이와 같은 선정 사실을 밝히며 오는 6월 15일 서울 강남구 아이파크타워 1층 포니정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포니정재단은 "황 감독이 2021년 연출한 '오징어게임'은 전세계 1억4000만여 명이 시청하며 넷플릭스 역사상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고, 대한민국 콘텐츠를 단숨에 글로벌 시장의 중심으로 끌어올렸다"면서 "가장 한국적인 소재를 통해 세계적인 보편성을 정확히 짚어냈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위상과 영역을 확장한 기여가 매우 크고, 앞으로의 창작 활동을 통해 한국 콘텐츠 산업의 무한한 확장이 기대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2005년 영화 '마이파더'로 데뷔한 황동혁 감독은, 1971년생으로 서울대학교 신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에서 영화제작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1년 사회고발물인 '도가니'와 2014년 판타지 코미디 가족극 '수상한 그녀', 2017년 역사물 '남한산' 등이 대표작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그간의 작품 행보를 통해 꾸준히 사회적 약자에 대한 관심과 사회 문제 고발에 초점을 맞춰왔던 점 역시 주목받고 있다. 

한편 포니정재단은 현대자동차 설립자인 고(故) 정세영 HDC그룹(전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을 기리며 그의 애칭인 'PONY 鄭(포니정)'에서 이름을 따 2005년 설립됐다. 정 전 명예회장의 기업 철학인 혁신적인 사고와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지난 2006년 처음 제정된 포니정 혁신상은 혁신적인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킨 개인이나 단체를 선정해 상금 2억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고(故) 정세영 HDC그룹(전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 [사진=포니정재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