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국세청 제공]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세청장에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사진)이 내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정치권과 관가 등에 따르면 김 전 청장은 이르면 내일 늦어도 금주 중에는 국세청장 내정자로 발표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인사청문회를 거쳐 이달 중하순께 제25대 국세청장에 취임할 예정이다.
 
김 전 청장은 1967년 경북 봉화 태생으로 청구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1995년 제주세무서 총무과장을 시작으로 안동세무서장과 국세청 세정홍보과장 등을 역임했다.
 
또 이명박 정부 때는 청와대 인사비서관실에 파견돼 근무했고, 박근혜 정부 때는 국세청으로 돌아와 당시 정부 역점 사업이었던 ‘지하경제 양성화’를 현장에서 이끄는 지하경제양성화TF팀장을 맡았다.
 
이후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국세청 감사관, 개인납세국장 등을 두루 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