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에서 회동한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오른쪽)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9일 한국에 방문 중인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만나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최근 지역 정세가 엄중한 가운데 조속한 한·일관계 개선이 필수 불가결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최근 한반도 상황과 급변하는 국제 정세 아래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 강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박 후보자는 글로벌 정세와 관련해 우크라이나의 조속한 평화 안정을 위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향후 긴밀히 협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양국 발전을 위해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정신을 계승·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양국 간 제반 현안 해결을 위해 앞으로 보다 속도감 있게 외교당국 간 협의 등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한·일 간 인적 교류를 코로나19 이전으로 되돌리기 위해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비자 면제 복원 등을 추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양측 모두 코로나19 상황을 살펴 인적 교류를 재활성화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봤다.

하야시 외무상은 10일 열리는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일본 정부 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방한 중이다. 그는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 박 후보자의 방일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