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가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액화석유가스(LPG)를 찾는 기업들이 늘어난 덕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SK가스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05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376억원) 대비 181% 증가한 수준이다. 전 분기에 1229억원의 적자를 낸 것과 비교하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액도 2조3668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조4442억원 대비 63.9% 늘었다.

이는 최근 원자재 급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최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 등으로 유가와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급등했다. 이에 따라 LNG를 대체하기 위해 LPG를 찾는 기업이 많아졌다는 분석이다.

SK가스 관계자는 "유가 급등에 따른 LPG 공급 기회 증가로 영업이익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