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곽의택 한국소공인진흥협회 회장 인터뷰
  • "소상공인 대부분 ESG 중요성 몰라...인식 제고 우선돼야"
  • "대기업 주도 ESG경영 및 초기 인센티브 제공 필요"

곽의택 한국소공인진흥협회 회장 겸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사진=한국소공인진흥협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은 더 이상 대기업의 전유물이 아니라 소상공인도 실천해야 하는 핵심 가치입니다. 소상공인 ESG 경영 실천과 디지털 전환을 동일선상에서 바라보고 현장에 필요한 정책을 추진해야 합니다.”

20년 넘게 소상공인 동향 및 정책 분석에 앞장서온 곽의택 한국소공인진흥협회 회장 겸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은 8일 아주경제와 만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 ESG가 기업경영 가치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변한 만큼 소상공인의 ESG 실현도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곽 회장은 “아직까지 전통시장 상점가나 소공인들은 ESG 경영 개념조차도 이해를 못 하고 있거나 대기업에만 해당하는 경영가치로 바라보고 있다”면서 “전통시장, 상점가, 소공인 등 소상공인 현장에 ESG 경영이 충분히 스며들 수 있도록 새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했다.

곽 회장은 소상공인 ESG 전략이 업계에 뿌리내리기 위해 새 정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그간 정부 ESG 정책 대부분이 대기업 위주로 추진돼 ESG 경영은 소상공인과는 자연스럽게 멀어져 ‘ESG경영 무용론’까지 제기되는 분위기”라면서 “새 정부에서는 소상공인 ESG 정책을 전 사업 정책에 반영하고 ESG 경영 유도를 위한 각종 우대사항 등을 마련해야 된다”고 조언했다.

그는 크게 세 가지의 새 정부 역할을 제시했다. 먼저 ESG 경영에 대한 소상공인 인식 개선을 위해 체계적인 ESG 경영 교육을 실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소상공인 ESG경영은 교육을 통해서 실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코로나19로 교육 기회가 사라져 일부 전통 시장만 부분적으로 실천에 옮기고 있는 실정”이라며 “엔데믹이 다가온 만큼 소상공인의 ESG 경영 이해도 제고 캠페인이나 소상공인 예비창업자 ESG경영 교육 및 컨설팅 등을 적극 펼쳐야 할 때”라고 답했다.

곽 회장은 소상공인 △ESG 실천 매뉴얼 마련 △ ESG 우수 실천 단체 발굴 및 각종 인센티브 제공 등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간 기업과의 발맞춤도 주문했다. 자금 및 인력난 등으로 ESG 실천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을 고려해 대기업과 ESG 경영을 위한 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달란 것이다. 

​곽 회장은 “대기업이 주체가 돼 소상공인들이 ESG 중 E(환경), S(사회) 부문에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계도해 주면 좋을 것”이라며 “예를 들어 사회공헌(CSR), 사회공유가치 창출(CSV) 등의 분야에서 대기업과 소상공인 상생 협약을 활성화하고 소상공인 플랫폼 지원이나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및 디지털 대전환 지원 등을 함께하는 방식이 있다”고 설명했다.

곽 회장은 “새 정부가 소상공인 현장 상황을 고려해 정책 방향을 잡는다면 얼마든지 소상공인 스스로가 ESG 실현에 앞장서려 할 것”이라며 “현장과 맞닿은 ESG 정책을 통해 소상공인들도 ESG를 위기가 아닌 기회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 주요약력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자체평가위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비상임이사 △문래소공인특화센터장 △한국소상공인교육진흥원 이사장(현)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현) △한국소공인진흥협회 회장(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