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1970년대 초 남북회담 사료 일반에 첫 공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경조 기자
입력 2022-05-03 10: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1970년대 초반의 남북회담 문서 일부를 오는 4일 일반 국민에게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국민 알권리와 대북정책 추진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으로, 생산 및 접수 후 30년이 지난 남북회담 문서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통일부가 이번에 공개하는 부분은 1970년 8월~1972년 8월 사이의 남북대화 사료들이다. 시작점은 1971년 남북 간 최초 적십자 회담으로, 이후 25차례에 걸친 남북적십자 예비회담까지의 진행 과정이 포함돼 있다.

앞서 통일부는 남북회담 사료 공개를 위해 올해 1월 '남북회담문서 공개에 관한 규정'을 제정했다. 규정에 따라 예비심사·유관기관 협의·남북회담문서 공개심의회 등을 거쳐 사료를 시범 공개하게 됐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공개 대상 문서는 남북회담본부와 국립통일교육원, 북한자료센터 등 3곳에 마련된 열람실에 직접 방문해 열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남북회담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