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DB산업은행]

KDB산업은행이 31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역대 최대 수준인 총 8331억원의 배당금 지급을 결정했다. 이는 전년도 배당액 2096억원의 4배 규모다.

이번 배당 확대는 지난해 총 2조5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낸 성과를 반영한 결과라고 산은은 설명했다. 자산 확대와 배당수익 증가로 경상 순이익이 1조원을 웃돈 가운데 HMM의 사업정상화로 1조4000억원 규모의 추가 이익을 거둔 게 실적 호조에 기여했다.

산은은 5년 연속 흑자 달성으로 작년 말 기준 이익잉여금이 7조4000억원으로 증가해 재무안정성이 크게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대출 자산은 2016년말 138조원에서 2021년말 171조원으로 33조원(24%) 늘었고, 투자자산은 같은 기간 61조원에서 79조원으로 18조원(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은은 "향후에도 안정적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탄소중립 선도 및 녹색성장 지원, 대규모·장기 인내자본 공급을 통한 혁신성장 견인, 종합 금융지원을 통한 중소·중견기업 경쟁력 강화, 산업구조 전환 지원 및 시장안전판 역할 수행 등 대한민국의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책금융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발생한 이익은 정책금융 확대 및 정부의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활용하며 국가 재정건전성 제고에도 지속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