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R도 자가격리도 안한다" 업무·생계 부담에 '샤이 확진자'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03-20 13:2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전문가는 개인만 탓하기 어렵다고 분석

지난 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과 신속 항원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해 있다. [사진= 연합뉴스]



#국내 대기업에 다니는 A씨는  자가키트 검사 결과 두 줄이 떴다. A씨는 주말부터 오한이 느껴지고 몸살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났다. A씨는 2일만 휴가를 내고 회사 생활을 계속 했다. A씨는 PCR 검사조차 받지 않았고 중대본 자가격리지침도 지키지 않았다. 

#청주에 살고 있는 직장인 B씨도 자가키트에서 양성이 나왔지만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 B씨는 고열과 목이 아픈 증상에 시달려 2일만 쉬었다. B씨는 해당 직장과 1년 계약직으로 근무하고 있어 계약 연장을 위해 PCR 검사와 자가격리를 하지 않았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대유행으로 확진자가 폭증한 가운데 업무·생계 부담 때문에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받지 않는 이른바 ‘샤이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20일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A씨와 B씨 이외에도 시민들이 PCR 검사를 피하는 모습은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출판사를 다니는 C씨는 "얼마 전 회사 상사들이 '자가검사키트에서 양성을 받고 PCR 검사를 받는다'고 했다. 하지만 이틀 뒤 나타나서 '자가격리가 해제됐다'고 말해서 캐물으니 PCR 검사를 받은 적 없다"고 전했다. 이어 "그들이 지방으로 출장까지 갔다"고 했다. 

주부 D씨 역시 자가격리를 하지 않고 PCR 검사를 받지 않는 사례를 목격했다. D씨는 "지인이 자가키트에서 양성이 나왔는데 자가격리와 PCR 검사도 받지 않고 사업 미팅상 중요한 모임이라고 그냥 가더라"고 말하며 "'생계 문제'라고는 하지만 사람들이 아예 검사와 격리조차 하지 않으니 감염이 더 퍼질까 걱정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확진자가 식당이나 사람 많은 곳이라도 안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샤이 확진자'에 대해 개인만 탓할 수는 없다고 한다. 천은미 이화여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양심적으로 자가격리를 하면 좋겠지만 그분들에게 반대급부가 충분하지 않은 면도 있다"며 "정부나 방역 당국이 보상을 충분하게 해주지 않기에 이런 현상이 나온다. 꼭 국민들 탓으로만 돌릴 수 없을 것 같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