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진출·고도화 준비 나선 SKT '이프랜드'…대규모 인력 확보 총력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오수연 기자
입력 2022-03-17 1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2개 분야서 인력 충원…올해 '퀀텀점프' 기대

이프랜드 [사진=SKT]

SK텔레콤(SKT)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가 대규모 인력 확보에 나섰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SKT는 이달 들어 이프랜드 서비스 관련 12개 부문에서 대거 채용 공고를 냈다. 

채용 분야는 △메타버스 서비스 전문 디자이너 △메타버스 서비스 전문 기획자 △메타버스 서비스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 △메타버스 서비스 iOS 앱 개발자 △메타버스 서비스 유니티 클라이언트 개발자 △메타버스 사용자 동기화 서버 개발자 △메타버스 서비스 백엔드 개발자 △메타버스 서비스 웹 프론트엔드 개발자 △메타버스 서비스 그래픽스 개발자 △메타버스 서비스 아트 디렉터 △메타버스 서비스 콘텐츠 제작자(PD) △점프 스튜디오 볼류메트릭 비디오 프로세싱 엔지니어 등이다. 

이프랜드 서비스 확장을 앞두고 다양한 분야에서 인력을 확충하는 것이다. 특히 글로벌 진출 준비와 개방형 콘텐츠 플랫폼 개발, 경제 시스템 도입, 게임 기능 탑재를 준비하는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서비스 전문 기획자는 글로벌 서비스 론칭에 따른 개선 기획, 사용자 정책, 운영 등을 담당하는 직무다. 사용자 동기화 서버 개발자는 사용자 동기화용 게임 서버를 개발한다. 백엔드 개발자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이프랜드 내 경제 시스템 개발과 소셜 기능 고도화를 이끈다.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크리에이터용 오픈 플랫폼을 개발한다. 

오는 7월 론칭 1주년을 앞둔 이프랜드는 올해 본격적인 서비스 고도화에 나서며 퀀텀점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영상 SKT 대표는 지난달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2에서 이프랜드를 '3대 넥스트 빅테크' 중 하나로 꼽으며 육성 의지를 드러냈다. 

이프랜드는 올해 80개국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본격 나선다. 이를 위해 MWC에서도 세계 각지 통신사와 협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출시가 임박하며 국가별 정책과 사용자 특성에 따른 세부적 서비스를 마련하는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프랜드는 올해 플랫폼을 개방형으로 업그레이드하고, 대체불가토큰(NFT)·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그간 경쟁 서비스인 제페토, 로블록스의 강점 중 하나인 개방형 플랫폼과 자체 경제 시스템이 없다는 점이 이프랜드의 단점으로 꼽혔다. 제작 스튜디오, 마켓 플레이스 등 외부 파트너가 참여 가능한 개방형 플랫폼을 도입한다. 하반기 중 NFT와 가상화폐로 내부 경제시스템을 만들어 공개할 예정이다. 돈 버는 게임(P2E) 시스템도 탑재한다. 

론칭 8개월째인 이프랜드는 현재 순조롭게 성장하고 있다. 월간 활성 사용자(MAU) 수는 125만명이고, 기업 등지에서 제휴 요청이 1500개를 돌파했다. 이 같은 전략을 토대로 공격적인 가입자 확보에 나서 오는 2025년까지 MAU 3000만명 이상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